참 오래 안보였는데, 잘 살고 있었구나.
그래도 밥 챙겨주던 사람이라고 냐옹 거리며 아는 척 하는구나. :-)

- 오랜만에 만나 황태채 조공을 바침
Skin Download
rss